최치원(Choi Chi Won) > 드라마 컨텐츠

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컨텐츠

최치원(Choi Chi W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4회 작성일 19-06-18 15:29

본문


형 식: 한중 합작 대하 드라마 

제 작: 모두미디어그룹

# 기획의도:  


1. 신라가 낳은 동북아 최고의 천재최치원

  최치원은 최강대국 당나라에 가서 인정받을 정도로 지혜와 학식을 갖춘 뛰어난 문장가로 유명했다. 그의 생애를 재조명 해봄으로써 후손으로서 자긍심과 긍지를 갖게 하고자 한다.

 

2.한류스타 최치원

  중국 시진핑 주석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최치원의 시를 인용하고, 특강에서 최치원을 한중관계를 상징하는 인물로 거론했. 게다가 중국에는 최치원의 동상과 기념관도 세워졌다. 최치원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는 한국뿐아닌 중국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끌 수 있고, 양 나라에서 존경받는 인물의 드라마를 통해 한·중 두 나라의 문화 교류를 가능케 할 것이다.

 

3.시대를 잘못 만난 비운의 천재

  통일신라는 골품제라는 엄격한 신분제도가 있어서 6두품집안에서 태어난 최치원은 아찬 이상의 관리를 할 수 없었다. 이에 최치원은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뜻을 펼치는 데에 한계가 많았다. 하지만 그 환경 가운데서도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임무에 최선을 다한 최치원은 많은 업적을 남기고 당대 사람들 뿐 아니라 후손들에게도 기억 되고 있. 그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뜻을 이루기 힘든 소위 또다른 계급사회가 된 현대 사회시청자들에게 용기를 주고자 한다.

 

4.21세기, 현재 우리가 바라는 정치가 최치원

  최치원은 뛰어난 능력 뿐 아니라 정치가로서 백성을 위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었다. 통일신라의 정치가들은 자신의 자리 지키기에만 급급하고 백성은 안중에도 없었는데, 최치원은 그들과 완전히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 그는 어딜 가나 사랑받는 정치가였다.

  통일신라시대의 정치가들처럼 우리시대의 정치가들도 나라를 위한 정치, 국민을 위한 정치보다는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 바쁜 모습에 실망하는 국민들에게 최치원은 우리가 바라고 있는 정치가이기도 하다. 우리가 꿈꾸는 정치가의 모습을 가진 최치원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주고자 한다.

 

5. 퓨전드라마에서 정통드라마로, 퓨전이 조금 가미된 정통 드라마의 지향

  한때 사극은 각 방송사의 스테이션 이미지를 이어갈 정도로 높은 시청률과 영향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퓨전드라마의 등장으로 그 위상이 약화되어갔지만, 정도전등의 정통드라마가 다시 인기를 끌면서 현재 드라마의 추세는 시공간초월 SF에서 이제 제대로된 정통드라마로 흘러가고 있다. 

  드라마 최치원은 이러한 시대적 상황에 맞춰 새로운 정통 드라마로의 구성과 퓨전적 상상의 절묘한 조화로 큰 흥행을 가져온다. 극의 구성과 역사적 사실은 정통을 가되, 화면의 볼거리와 무술에서는 SF요소를 가미하여 최고의 드라마로 선보인다.

 

6. 삼국지와 같은 감동, 다양한 인물과 캐릭터들이 펼치는 스토리의 향연

  불후의 명작 삼국지는 그 다양한 인물과 캐릭터들의 맛깔스런 이야기로 오랜세월 많은 이의 사랑을 받고 있다. 드라마 최치원은 최치원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당과 신라에 얽힌 수많은 인물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다. 당과 신라 역시 현재의 한국과 같은 주변국들의 정세와 위기에서 정치적인 선택과 역경을 맞이한 때였기에, 오늘날 한국 중국의 외교관계와 동일시되는 요소들이 많다. 이는 드라마 시청률의 촉진제로 활용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주소 : 서울 서초구 주흥3길 21 (반포동) 위즈타워빌딩    이메일 : modumediagroup@gmail.com
  • 대표 : 김병협    사업자등록번호 : 204-81-96219    전화 : 02-444-7104
  • Copyright 2019 모두미디어그룹. All Rights Reserved.
  • 주소 : 서울 서초구 주흥3길 21 (반포동) 위즈타워빌딩
  • 이메일 : modumediagroup@gmail.com
  • 대표 : 김병협
  • 사업자등록번호 : 204-81-96219
  • 전화 : 02-540-3550
  • Copyright 2019 모두미디어그룹. All Rights Reserved.